Monthly Archives: August 2009

서툴어서….

photowall

조금만 친해지면 사람들이 자주 내게 하는 말들이 생각보다 덜렁대고 허술하단다.
예전엔 그냥 ‘매력적인 빈틈’으로 나름 좋게 해석했는데 요즘엔 그말이 다르게 해석된다. 내가 사는데에 참 서툴다는 쪽으로..
사는게 서툴다는 애매모호한 표현을 뭐라고 설명해야할지는 모르겠는데 주변사람들을 배려하면서 내가 손해를 안보는 그런 처신이 참 서툴다고 해야하나.

이번에 여행하면서 여러가지 생각을 했었는데 이것 역시 그중에 하나. 서툴어서 좋은 사람들을 그냥 보내고 서툴어서 나를 제대로 사랑하지 못했단 생각. 인생을 지혜롭게 사는데 꼭 필요한 기술들이 있다면 나는 그 기술들을 별로 잘 갖추고 있지 못한것 같다는 고통스러운 수긍같은거…
아마도 최근 들어서 그 기술들이 더더욱 아쉬웠던 것은 이제 나는 서른이라는 생각이 있었기 때문이었던것 같다. 어떤 행동이나 말을 할때 이게 지금 내 나이게 맞는건가 그런 의문들이 들어서 한동안은 정말 힘들었으니까…
어쩌면 어른스럽게 성장하고 싶다는 생각이 조현정이 아닌 그냥 보통 서른살의 여느 여자들처름 되도록 이끌었던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다. 때때로 나를 돌아봤을때 너무나 견딜수 없었던 이유도 나에 대한 그런 인상들 때문이었던것 같고.

그런데 꽤 고통스러웠던 반추의 과정끝에 마침내 이런 생각이 들었다. 평생 어른이 안되어도 상관없다고..그냥 나는 어느 나잇대의 누구로 정의되기 보단 조현정 그자체이고 싶다고. 만약 그 자체가 별로 괜찮은 사람이 아니어도, 사람들이 그닥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라 해도 나는 그 자체로 나를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고.
내가 서툴어서 그런거라면 괜찮다. 인생을 사는데 필요한 기술들은 이렇게 배우면 되는거니까. 하지만 이런 생각조차 하지 못하는 이기적인 어른이 되어가는 건 참을수가 없을 것 같다.

어쨋든 여행은 꽤 많은 도움이 되었다. 당분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