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November 2010

서른둘

서른둘….
하나씩 하나씩 별개의 벽돌을 쌓는 건줄 알았는데 올해 쌓는 돌은 작년의 것에서 나온 건가보다.
어제와 다르지 않은 내일을 실감한 것이 벌써 몇년이나 됐는데 이제야 겨우 어제가 작년으로 개념이 넓어지고 있다.

참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일찍 와버린 것 같은 나이.
나는 하나도 안변한것 같다.
여전히 서툰 것들엔 늘 서툴고 기분좋게 하는 것들은 늘 비슷한 이유들이다.
그런데도 새삼스레 서른둘이라는 나이가 어색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아마도 나역시 서른둘의 어른에게 기대하는 것들이 지금의 나보단 훨씬 나은 사람인 것 같아서…나와는 다른 것들에 서툴고 내가 기분좋게 여기는 것들에 별것 아닐 수 있는 무덤덤함이 있을 것이라 기대하기에.

그래도, 어찌되었건, 난 지금 여기 있지 않은가. 제일 중요한 거지.
어쨋거나 존재는 더이상 선택이 아니니까.

서른둘에 이렇게 투덜대는 나를 보며 남편은 또 늙은척 한다고 하겠지..
하지만 그가 이 글을 읽고 이해할 수 있을 정도의 한국말을 할때쯤엔 그도 서른둘을 이미 살지 않았을까. 그럼 지금 이렇게 늙은척 했던 나를 귀엽게 봐줄거라 기대한다. 후후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