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January 2011

소소하지만 꽤 진지한 일상들

2011년, 파리에 산지도 어느새 6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한참 후에 50이 넘어 인생에서 가장 열심히 살았던 시기를 꼽아보라면 아마 지난 5년여가 꼭 들어가있지 않을까 생각된다.(지금 이후에도 계속 열심히 살 시간이 많이 남아있기에 ‘중 하나’로 남겨두세~)
지지부진하게 사랑에만 관심을 보이던 20대를 지나 나 자신과 어떤 일에 꾸준한 열정과 노력을 쏟아붓는 기쁨에 대해 알아가기 시작한 최근의 몇년이 20대의 10년의 시간보다 훨씬 무게감 있게 다가온다.
얼마전 엄마와 통화하다 그런 얘기를 들었다. 지금 한국은 나와 비슷한 또래의 사람들이 한참 사회의 중심이 되어가고 있는 중이라고. 사는 곳은 달라도 내 동기와 선배, 후배들도 나처럼 각자의 자리에서 열정을 쏟아 일하고 있을거란 생각을 하면 멀리 있어도 같이 가고 있는 것 같아 흐믓해진다. 같은 시기를 살아가고 있다는 것은 그래서 그냥 그 사실만으로도 굉장한 에너지를 내뿜는가보다.

직장생활 2년차. 이제 또다시 도전하고 싶어진다. 더 멀리가고 싶고 다른 사람들이 어디쯤에 있건 그냥 내 자신이 어디까지 날아갈 수 있을지 시험해보고 싶다. 그래서 올해는 또한번 도전을 할 생각이다. 내 능력이 어디까지인지, 과연 나는 내가 두려워하는 것들을 모두 뛰어넘게 될지…걱정되는 일은 한두가지가 아니지만 벌써 마음은 설레고 기대하고 있다. 그리고 이런 내가 나는 참 좋다.

만약 원하던 결과가 아니더라도 실망하지 않고 그냥 지금까지의 일상을 그대로 살 수 있을 에너지와 자신감이 남아있을거란걸 확신한다. 그건 내 힘이 아니라 나를 무조건 믿어주는 남편의 힘이다.

2011년은 내게 기대이자 도전이다. 
이곳에 오는 모든이들게도 이 기대감이 전해졌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