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November 2016

소설 <28> 그리고 옛대통령

정말 간만에 삽시간에 읽어내린 소설이다. 늦은 나이에 데뷔해 다른 누구보다 절절한 글을 쓰는 사람들을 쫓는 나에게 정유정이라는 소설가는 여러가지 의미로 부러운 대상이었다. 그래서 더 그녀의 소설을 피했는지도 모르겠다. 부러움이 질투가 되어 나를 괴롭힐것만 같아서.

아무튼 이제야 읽게 된 <28>이라는 소설은 500페이지 가까이가 어떻게 넘어가는지 기억도 안날만큼 훅훅 넘어간다. 처음 한두페이지를 넘긴 기억은 나는데 그뒤부터는 어떻게 종이를 넘겼는지 기억이 안나고 정신 차려보니 책의 반이상을 읽은 후다. 그만큼 흡인력 있고 단시간에 100% 집중하게 되는 책이다.

이야기는 자신이 아끼던 썰매개들을 썰매경주에서 모두 잃고 혼자 살아남은 한남자의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시작한다. 슬픈 눈을 한채 세상을 등진 이 남자는 산속에서 수의사로 살아가며 다치고 버려진 개들을 홀로 돌본다. 그러다 이야기가 다른 국면을 맞는 것은 그에 대한 비판적인 기사를 써 동물병원에 들어오는 후원을 끊기게 한 여기자의 등장과 사람과 개에게만 감염되는 전염병이 돌면서다.

전염병이 창궐하는 도시에서 착한 사람들만이 살아남는다는 이야기로 끝맺었다면 끝이 허무한 헐리웃 영화로 기억에 남았을테지만 소설은 소설 내내 등장했던 ‘착한 인물’들을 차례로 죽이고 끝에는 주인공 남자까지 죽이며 우리에게 묻는다. 도덕과 윤리가 아닌 생존본능이 지배하는 사회에서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인간으로서 살아가는게 의미있기 위해선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것, 매일 닥치는 상황들을 해결하기 급급하다가 문득 이런 질문을 하게 되면 지금 내가 잘못살고 있는것 아닌가라는 자괴감이 들때가 많다. 나에게 인간답게 사는 방법은 연대,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과의 연대, 신의, 의리를 지키며 살아가는 것이다. 그런데 당장 회사에서 맞닥뜨리는 상황은 연대라는 말을 하기 쉽지 않은 상황들이다.

이익의 극대화를 목표로 하는 사기업에서 동료들과의 연대를 찾다간 조직에서 떠밀려날테고 아무런 힘도 없는 위치에서 사람들에게 연대를 요구하기는 더더욱 쉽지 않을것이란걸 알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저런 상황에 대한 핑계속에서도 스스로 우뚝 서 연대를 부르짖는 남다른 사람이 있었으면 한다. 나는 딱 한번 그런 사람을 본적이 있고 그사람을 내손으로 선택하기도 했었다. 아쉽게도 그사람은 자신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원하는 인간의 욕망을 뛰어넘지 못하고 조직에서 떠밀려 안타까운 결말을 맺었지만 그렇다고 그의 시도가 빛바래지진 않는다. 오히려 여러 사람들의 가슴에 깊게 남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문득문득 떠올리게 한다.

다시 소설로 돌아와,  동물들과의 연대조차 제대로 이뤄내지 못한 죄책감으로 자의로 사람들과의 연대를 거부한 채 산속에 틀어박힌 남자 주인공은 속죄하듯 결국 자신의 가장 소중한 것(생명)을 타인에게 내놓는다. 인간답게 사는것, 인간에게 가장 고귀한 가치를 행동으로 옮기는 주인공을 보며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내손으로 선택한 옛대통령을 떠올린다. 요즘 한국뉴스를 보며 특히 더.

인간답게 살자, 그러기 위해 노력이라도 해야 삶이 의미있지 않을까.